UPDATE : 2018.12.14 금 21:02
제741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마인드칼럼
참외는 뿌리가 튼튼해야

필자는 참외의 고장 성주에서 참외농사를 짓는 농부다. 이 지역에서는 10월에 참외농사를 시작해 이듬해 2월에서 8월까지 수확한다. 
몇 년 전, 12월임에도 불구하고 날씨가 너무 포근해서 참외가 잘 자란 적이 있었다. 한 달 만에 넝쿨이 이랑을 가득 채워 꽃도 잘 피고 열매도 많이 달려서 농부들은 농사가 잘 되었다며 기뻐했다. 
그러던 어느 날, 성주에서 농사를 잘 짓는 사람이 와서 “참외 나무에 속는구나”라며 참외 넝쿨이 좋아 보이지만 뿌리는 아직 좋지 않기 때문에 첫 열매는 한 개만 남기고 뿌리가 약해지지 않도록 다 따 버려야 된다고 말했다. 
그 말을 듣고 한 포기에 한 개만 두고 다 따버려서 3월에 좋은 결실을 맺었다. 하지만 참외 출하가 시작된 후 주변 농부들은 모두 참외 잎이 다 말라 올해 농사 망쳤다면서 한숨을 쉬었다. 
대부분 사람들은 많은 열매가 맺히는 것을 좋아하지 뿌리가 계속해서 열매를 맺을 수 있을 만큼 튼튼한가에는 관심이 없다. 하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멀리 보고 뿌리를 관리하며 농사를 짓는다. 인생도 똑같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당장 내가 소유하고 있는 것이 참된 행복이 아닐 수 있다. 눈에 보이는 현상만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내 삶의 뿌리가 무엇인지 깊이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손인모 대표/ 보화농장


 

주간기쁜소식  webmaster@igoodnws.or.kr

<저작권자 © 주간 기쁜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간기쁜소식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183번지 | 전화 : 02)574-6235 | 팩스 : 02-572-620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328 | 발행인 : 이경호 | 편집인 : 김성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훈 | 등록일자 : 2004년 10월 28일
Copyright © 2018 주간 기쁜소식. All rights reserved. webmail to weekly@igoodnews.o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