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13:45
제776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악플의 화살, 지금 당신을 겨누고 있다[방송리뷰] JTBC2 『악플의 밤』, 스타들의 의연한 모습에 응원 이어져
  • 주간기쁜소식
  • 승인 2019.08.09 16:06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183번지 | 전화 : 02)574-6235 | 팩스 : 0504-016-4996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328 | 발행인 : 이경호 | 편집인 : 김성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훈 | 등록일자 : 2004년 10월 28일
Copyright © 2019 주간 기쁜소식. All rights reserved. webmail to weekly@igoodnews.o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