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7:49
제766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천년도』의 씁쓸한 뒷마무리[기자수첩] 완성도 높았지만 편향된 정치색에 관객들 당황
  • 주간기쁜소식
  • 승인 2018.09.07 15:40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183번지 | 전화 : 02)574-6235 | 팩스 : 02-572-620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328 | 발행인 : 이경호 | 편집인 : 김성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훈 | 등록일자 : 2004년 10월 28일
Copyright © 2019 주간 기쁜소식. All rights reserved. webmail to weekly@igoodnews.o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