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1 수 22:38
제775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마인드칼럼
30년 된 황기처럼

황기의 뿌리는 약으로 사용되는데 흙이 깊지 않은 곳에 심으면 뿌리가 잘 뻗지 못하고 가늘어져서 약효가 좋지 못하다. 보통 1~3년 된 황기가 시중에 많이 판매되는데 5~7년 정도 지나면 인삼과 같이 썩어버려서 수확량이 급격히 떨어진다. 그래서 30년 정도 된 황기는 거의 찾아보기가 어렵다.
한번은 수소문해서 찾은 강원도 정선의 한 농가에서 30년 가량 묵혀 두었다가 포크레인으로 겨우 파낸 황기를 볼 수 있었다. 그것은 길이가 어른 키만 하고 뇌두가 두 손으로 잡아도 가득할 정도로 굵었다. 이런 30년 된 황기로 보약을 달여 먹거나, 삼계탕을 끓여 먹으면 1~3년 된 황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기운을 보하는 데 효능이 좋다. 그러나 황기가 이렇게 오래 자라려면 땅이 깊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30년까지 황기가 자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금방 썩어버리기 때문이다.
이처럼 사람의 마음도 깊어야 한다. 토양이 깊고 배수가 잘 되는 땅이 큰 약효를 가진 황기를 잘 길러내는 것처럼, 우리도 깊은 사고(思考)를 통해 마음이 깊어지면 큰 능력을 가진 사람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요즘은 삶이 분주하고 변화가 심해 깊은 마음을 기를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 따라서 이 시대에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깊은 마음을 기르는 것이다. 
황효정 원장/ 모래시계한의원



 

주간기쁜소식  webmaster@igoodnws.or.kr

<저작권자 © 주간 기쁜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간기쁜소식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183번지 | 전화 : 02)574-6235 | 팩스 : 0504-016-4996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328 | 발행인 : 이경호 | 편집인 : 김성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훈 | 등록일자 : 2004년 10월 28일
Copyright © 2019 주간 기쁜소식. All rights reserved. webmail to weekly@igoodnews.o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