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9 금 17:29
제758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전문인 칼럼
강원도 산불 사태가 주는 교훈[전문인 칼럼] 배천직 박사(행정학, 전국재해구호협회) - 정부는 빠른 대응에 만족, 산불 피해자들은 한숨

지난 4월 4일 저녁 7시 17분경 강원도 동해안에서 산불이 났다. 이로 인해 고성군, 속초시 등에서 1757ha의 산림이 파괴됐고 사유·공공시설 3590개가 전소되는 등 막대한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다행히도 인명피해는 사망 1명, 부상 1명에 그쳤지만 1187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번 산불 수습을 두고 우리 사회는 대체로 정부의 신속한 대응에 만족해하는 분위기다. 전국에서 4만 8천여 명의 인력, 3천여 대의 장비가 지원됐다는 등의 정부 보고가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산불은 우리나라에서 지난 10여 년 동안 산불이 빈번히 발생했던 4월 야간에 일어났다. 매년 예견된 재해임에도 이렇게 큰 규모의 피해가 난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필자가 현장에 가보니 이번 재해로 비롯된 주민들의 정신적 피해가 상당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집과 공장을 모두 잃어 오갈 데 없는 이재민, 대피소 등 임시주거시설들조차도 사람이 꽉 차는 바람에 거주도 문제라는 등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가 한 둘이 아니다. 
정부는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며 피해자들에게 주택이 전소됐을 경우 1300만 원의 재난 지원금을 준다고 했지만 이것으로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제 정부는 소위 빠른 진화에 안주할 것이 아니라 현실을 직시하고 적극적으로 피해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복구 및 지원에 나서야 할 것이다.

 

 

주간기쁜소식  webmaster@igoodnws.or.kr

<저작권자 © 주간 기쁜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간기쁜소식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183번지 | 전화 : 02)574-6235 | 팩스 : 02-572-6205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328 | 발행인 : 이경호 | 편집인 : 김성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훈 | 등록일자 : 2004년 10월 28일
Copyright © 2019 주간 기쁜소식. All rights reserved. webmail to weekly@igoodnews.or.kr
Back to Top